Media Log

마이크로소프트가 OS 업그레이드시 고의로 기존 응용 프로그램들이 동작하지 않도록 만든다는 비난을 받을 때면 나는 정말 화가 난다. 만약 어떤 프로그램이 윈도우 95에서 실행되지 않는다면 나는 이를 개인적인 실패로 받아들였다. 나는 수 많은 밤을 새어가며 윈도우 95에서 응용 프로그램들이 제대로 동작할 수 있도록 써드 파티 프로그램들의 버그까지 디버깅했다.

submit

submit

세상은 점점 더 좋아져간다. 빨리 빨리 재미있고 편리한 것들이 잔뜩 나오길.

http://www.h-online.com/open/news/item/Canonical-announces-Ubuntu-for-Android-1439874.html
http://www.ubuntu.com/devices/android

submit
C++에서 함수 이름이 맹글링 되는 것은 다들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링커 오류를 만나게 되면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때때로 함수의 오리지날 이름이 알고 싶을 때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도구로 만들어진 함수들에 대해서는 undname 이라는 프로그램이 바로 그런 일을 해준다.

레이몬드 첸의 한 포스트를 읽다가 그는 단순한 함수들에 대해서는 undname을 사용하지 않고도 한눈에 척 알아볼 수 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어떻게 그런 일을 할 수 있는지 알아보다가 강성훈씨가 쓴 이 포스트를 보게 되었다. 그가 말하는 것처럼 아마 현재까지 가장 잘 정리된 자료라는데 동의한다. 어린 나이에 정말 대-_-단 하다고 밖에는 말할 수 없다.

...하지만 나는 한참 살펴보다가 결심했다.
'빌어먹을. 나는 그냥 undname이나 써야겠다.'

흐아, 생각처럼 간단한 일이 아니었다.
그런데 레이몬드 첸은 정말 간단한 함수 정도는 추측할 수 있는 것일까? 아직도 잘 모르겠다.

submit


윈도 인터널 6판이 곧 나오는 것 같다. 이번에는 2권으로 분리되어 나오는 것 같은데 내용도 많이 보강이 될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 이번에 번역은 누가 하려나. 빨리 번역되었으면 좋겠다.

submit

submit

뭔가 의심이 갈 때면 프로세스 모니터를 실행시켜 확인해 봐라.
데이비드 솔로몬은 그의 제자였던 마크 러시노비치에게 종종 이 말을 했다고 하는데, 마크 러시노비치는 이를 마치 하나님의 말씀처럼 신봉했다고 한다. 심지어는 자기 딸이 학교 숙제를 가져와서 아빠 이거 모르겠어요 할 때도, "프로세스 모니터로 확인해보거라." 라고. -_-; 아마 딸도 컴퓨터공학을 배우나 보다. 마크 러시노비치를 닯았다면 예쁘겠지.

나도 이 말을 잘 지키고 있다. 프로세스 모니터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디버깅 도구 중 가장 유용한 하나이다.

submit

submit
티몬이 간다 - 9점
유민주.티켓몬스터 지음/이콘
나는 그루폰이라는 회사 때문에 소셜 커머스라는 아이디어에 대해서 처음 알게 되었다. 하지만 크게 관심은 갖지 않았다. 그루폰이 한국에 처음 서비스를 시작했던 날에 한번 들어가보고는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라길래 바로 꺼버렸던 기억이 난다. 티켓 몬스터는 작년과 재작년 귀가 닳도록 이름을 들었지만 거의 일년 가까이 그냥 애들 딱지 스티커나 만들어주는 뭔가인줄로만 알았다.

그 후 티켓 몬스터가 무슨 회사인지 알게되고 얼마전에 블로그 어디선가 이 책을 소개하는 글을 보고 한번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어제와 오늘 종일 방구석에 누워서 재밌게 읽었다.

85~86년생의 어린 친구들이 만든 회사. 게다가 1년 남짓한 새 직원수가 700명으로 늘어난 놀라운 회사. 그들이 어떻게 창업을 하고 회사를 운영해왔는지에 대해서 재밌게 쓰여있다. 좋은 학교에 다녔고 에너지도 넘치는 친구들이지만 너무 순진하기도 해서 와 이렇게 해도 회사가 클 수 있기는 하구나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창업자 중 한 친구가 옛날 텍스트큐브의 노정석 대표가(지금은 아블라 컴퍼니) 혼자 카페에 있다는 트윗을 날린 것을 보고 땀을 뻘뻘 흘리고 달려가서 창업 아이템에 대해서 조언을 구한 열정은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다. 후배들과 몇 번 대화해보고는 그 가능성을 일찌감치 알아보고 선뜻 5천만원을 투자해준 노정석씨도 참 대단하다.

조그만 사무실에서 책상도 없이 아무대나 기대어 앉아 밤새가며 함께 서비스를 만들어가는 젊음들이 왜 이렇게 부러웠는지 모르겠다. 작은 회사에 다닐 때는 항상 큰 회사가 부러웠는데 막상 큰 회사로 오니 다시 작은 회사가 부러워진다. 사람 마음은 어째 이렇게 청개구리 같은가.

작년 이맘 때쯤,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기 전에 한 임원과 대화를 하다가 자기는 회사에서 일하는 것이 하루하루 너무 즐겁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 때 그는 회사라는 것은 남자가 가지고 놀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정교한 장난감이라는 말을 했었는데 나는 그 말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나도 언젠가는 창업을 한 번 해보고 싶다. 레고 블록을 맞추듯이 회사를 조립해 가면서 회사가 커나가는 것을 바라 보는 기쁨을 맛보고 싶다. 그 때를 위해서 지금은 열심히 실력을 길러놔야 한다.

submit

아니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이?

지금까지 화면 캡쳐시에는 오직 오픈 캡쳐라는 프로그램만을 사용하고 다른 프로그램에 눈길 한 번 준 적이 없었는데 오늘 실행을 시키니 자동 업데이트가 되면서 위와 같은 약관 동의 창이 나왔다. 아무래도 회사에서는 돈 내고 쓰라는 말 같다. 하이고, 그럼 이제 못 쓰잖아.


원래 오픈 캡쳐는 개발자 한 명이 혼자서 만들어 개발자의 개인 홈페이지에서 운영을 했었다. 나중에는 같이 개발하는 사람들 몇 명이 생겼고 그 때부터 자동 업데이트나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같은 원하지 않는 기능들이 생겨나기도 했다.
이번에 오픈 캡쳐의 새로운 주인이 된 회사와 개발자간에 어떤 거래가 있었던 건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사용자 입장으로서 좋아하던 프로그램을 하나 잃어버리게 되었다. 오픈 캡쳐의 윈도우 자동 스크롤 캡쳐는 정말 좋아했던 기능인데 이제 뭘 써야하나.

오픈 캡쳐는 언젠가부터 소스 코드를 공개 했었는데 이제부터 그 라이센스는 어떻게 되는건지 모르겠다. 오픈 소스 버전을 사용하면 회사에서 계속 사용해도 되는 걸까.

submit
글쓰기 정석 - 10점
배상복 지음/경향미디어
2010년에 이 책을 사두고는 책장에만 썩혀두었는데 얼마전에 김난도 교수의 '아프니까 청춘이다'를 읽고 그 글 솜씨에 큰 자극을 받아 다시금 꺼내게 되었다.
아프니까 청춘이다를 포함해서 많은 책들이 이 책을 통해 글쓰기 훈련을 하는 것을 추천 하였는데 실제로 도움이 많이 되었다.

이 책은 제목 그대로 글쓰기의 정석만을 가르친다. 수식어를 이용해 문장을 화려해 보이도록 만든다거나 강조해서 쓰는 법은 이 책에서는 좋지 못한 행동으로 취급받는다.
글에 리듬감을 불어넣는 방법이라든지 간결한 문장을 쓰는 요령 등 평소에 궁금해 해왔던 내용들을 배울 수 있었다.
8장 까지의 내용은 모든 단원마다 유익했지만 블로그 글이나 이메일을 쓰는 요령을 다루는 9장 이후의 내용은 인상적이지 못했다.

submit